Culture and Arts Calendar

Culture and Arts

  • 공유하기
  • 화면 인쇄하기
  • 카카오톡공유
  • 블로그공유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 Culture and Arts Calendar

    Exhibition

    (POHANG MUSEUM OF STEELART) SONG YUNG-SU : THE ETERNAL HUMAN

    Schedule
    2022.05.24 ~ 2022.09.12
    Region
    Pohang-si
    Website
    https://poma.pohang.go.kr/poma
    Inquiry
    054-270-4700
    Details

     

    포항시립미술관은 스틸아트뮤지엄으로서 철 조각의 원류를 살펴보고 그 예술적 가치를 정립하고자 한국 추상 철 용접 조각의 선구자 송영수(1930-1970)의 조망전 송영수: 영원한 인간을 마련했다. 송영수는 한국 현대조각사에서 철 용접 조각의 가능성을 모색하며 자신만의 조형 세계를 구축한 1세대 추상 조각가이다. 41세라는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난 송영수, 그가 살아낸 세월보다 훨씬 많은 날들이 지난 오늘도 여전히 아름다운 영혼이 깃든 그의 작품은 우리에게 깊은 울림을 전한다.

    송영수는 1957년 최연소 국전 추천작가로 등극하면서 미술계에 이름을 알린다. 그 당시는 한국전쟁 후, 폐허가 된 도시와 열악한 경제 상황에서 전후 복구와 재건으로 젊은 작가들은 석고조차도 구하기 어려웠던 시절이었다. 이때 전쟁의 상흔처럼 길거리에 산재한 고철과 드럼통은 자연스레 작가들의 눈에 들었고, 그것을 재료 삼아 철조 작업을 시작했다. 송영수 역시 시대의 아픔과 변화를 목도하며 내면에서 타오르는 작가적 의지를 철 용접 조각으로 끌어냈다.

    그의 예술 활동은 20년에 불과하다. 하지만 마치 예정이라도 한 듯이 송영수는 치열한 자기 고뇌와 조형적 탐구를 끝없이 이어가며 불멸의 작품들을 남겼다. 특히 1960년대 그가 발표한 작품들은 전후 시대의 아픔과 희망을 품어내며, 추상 용접 조각의 지평을 열었다. 더불어 조각의 공간 개념을 국내에 알리며 석고, 나무, 동판, 테라코타 등 다양한 재료와 방식을 거침없이 활용한 작품들도 발표했다. 기념 조형물 제작에도 뛰어난 업적을 남긴 송영수는 창작에 대한 열정으로 표현 영역을 확장하면서 자신의 조형 언어에 적합한 방법을 모색하고자 독자적인 예술의 길을 찾았던 창조자이자 개척자였다.

    송영수: 영원한 인간은 송영수의 생애를 따라 그 예술적 자취를 살피며 작품을 감상하도록 마련했다. 그가 조각을 시작한 서울대학교 재학시절 작품부터 197041일 생을 마감하기 전까지 제작했던 주요 작품 40여 점과 그가 항상 손에서 놓지 않았던 스케치북에 남긴 드로잉들을 총망라하여 소개한다. 또한 그의 일대기와 작가 노트를 바탕으로 조형 형식의 연구내용을 시기별로 주제를 나눠 전시를 구성했다. 

    • Attach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