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캘린더

CULTURE INFORMATION
문화예술정보

  • 공유하기
  • 화면 인쇄하기
  • 카카오톡공유
  • 블로그공유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 문화예술캘린더
    경북의 멋 미래의 가치, 경북문화재단이 함께합니다.

    전시

    (포항시립미술관)제17회 장두건미술상 수상작가 심윤: 모두의 심연

    일정
    2022.05.24 ~ 2022.09.12
    시간
    오전10시 - 오후7시 *월요일 휴관
    장소
    2전시실
    지역
    포항시
    홈페이지
    https://poma.pohang.go.kr/poma
    관람료
    무료
    문의
    054-270-4700
    상세정보

     

    제17회 장두건미술상 수상자각 심윤 《모두의 심연》

    포항시립미술관은 제17회 장두건미술상 수상작가 심윤의 전시 《모두의 심연》을 개최한다. 포항시는 한국 근·현대미술을 대표하는 화가이자, 포항미술의 초석을 마련한 초헌 장두건 선생의 예술 업적을 기리고 지역 미술 발전을 위해 장두건미술상을 제정하였다. 장두건미술상은 대구·경북 지역 출생 또는 활동지를 두고 있는 작가를 대상으로 매년 공모를 통해 선정하고 있다. 포항시립미술관은 수상작가에게 이듬해 개인전을 지원함에 따라 2021년 수상작가 심윤의 전시를 마련하였다.

    대구를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는 심윤은 현대인의 실존적 투쟁의 모습을 대형 캔버스에 역동적으로 표현하는 작업을 이어오고 있다. 그의 인물 작업은 뒤틀린 신체를 사실적으로 묘사해 모노톤의 회화임에도 불구하고 보는 이를 압도하고, 공간을 장악하는 흡입력을 가진다. 역동적인 구성과 억제된 색의 사용으로 작품을 바라보는 시선은 오롯이 인물이 가진 감정에 집중하게 한다. 섬세한 묘사로 구현된 현대인의 모습은 좌절과 고통, 불안 등 격한 감정을 여과 없이 드러내며 안식과 위안에 대한 구원을 갈구한다.

    《모두의 심연》에서 선보이는 심윤의 작업은 2020년부터 진행해온 ‘SIMCITY’의 연작이다. ‘SIMCITY’의 모든 연작에는 도시의 현대인으로 대변되는 남성이 등장한다. 이 남성의 얼굴은 어둠에 묻히거나 화면 밖으로 밀려나 식별할 수 없다. 얼굴은 서로를 분별하게 하고, 인물의 심리 상태를 나타낸다. 심윤은 이러한 기능이 생략된 얼굴 없는 도시의 현대인들을 그린다. 작가는 의도적으로 얼굴을 비워내어 보는 이로 하여금 작품 속 인물에 나를 투영하게 한다. 얼굴 없는 불특정 존재는 누구인지, 어떠한 감정인지 알 수 없다. 때문에 인물에 적극적으로 나를 이입시켜 인물 외부의 문맥과 신체의 동세를 통해 작품 속 주체가 처한 상황과 감정을 인지하게 한다. 작품 속 인물은 누구인지 식별되지 않는 익명성을 가지게 되고, 도시의 누구든지 될 수 있게 된다. 

    《모두의 심연》은 불특정 인물을 주체로 도시의 현대인의 심리를 보여주는 ‘SIMCITY’ 시리즈의 이미지 구현과 작가의 시선에 대한 변화를 조망하는 전시이다. 전시의 전반부에는 헬레니즘·바로크 시기 등의 조각 작품을 차용한 대형 작품을 선보이고, 후반부에는 특정 신체 부분에 미색의 사용하거나 확대하여 보여주는 등 인물의 감정을 극적으로 표출한 작품으로 구성하였다. 《모두의 심연》은 현대인의 투쟁적인 모습을 기독교의 제단화 혹은 무대의 연극과 같이 연출한 심윤 작품을 선보여, 노동으로 인해 인간적 가치가 상실되어 가는 도시의 삶에 대해 재고해 볼 수 있는 기회를 가져본다.

     

     

    • 첨부파일 File